일상 나누기/일상이야기

너무 오랫만입니다~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1. 3. 25. 22:49





하루에 잠시
눈도장을 찍기도 버거운,
날마다 너무 바쁜 나날을 보냈답니다.

휴~
어깨가 너무 아파서 손을 들어올리기가 부담스러울 정도로 일을 해낸 한달이었습니다.

정말 질리도록 많은 일을 한듯해요.

아~
이젠 정말 일이 무섭습니다.

이렇게
질리고 무섭고 힘들고 머리아픈 회계업무를  20년 넘게 해오다니..
참 .. 어지간 하네요, 저도.

오늘은 모처럼 일찍 퇴근해서.. 그래도 9시네요.
집에서 저녁을 먹었답니다.

된장국에 김치에 밥만 먹었는데도 맛있네요.

모든일이 끝나진 않았지만, 

이번 주말은 좀 쉬렵니다~
2박3일 잠을 자도 부족할 듯 해요.ㅠㅠ

편안한밤 되세요~






김동률의 아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