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나누기/일상이야기

아들에게 상처받고.. 나를 챙기게 되네....!!






고1 아들녀석..
고등학생이 되고 2학년 3학년에는 공부해야해서
수학여행을 1학년에 다녀온다는데..
지난 26일 새벽에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오늘까지 3일째..
출발하여 오늘까지 문자한통 없던 녀석... 
오늘에서야  공항이야.. 도착했어.....라며.. 간단 명료하게 보고한다.

바로 집으로 온나~ 했더니..
이왕 시간이 늦어져서 친구들이랑 저녁까지 드시고 오신단다..이런 댄장~~









그러고 보면 3일동안 엄마만 안달이 났나보다..

잘 도착했는지...
밥은 잘 먹는지...
즐거운 여행이 되고 있는지....
선생님 말씀을 잘 듣는지...
친구들과 말썽은 피우지 않는지...
등등.....................!

하긴,
애도 아니고 다 큰 아들 걱정할 것도 없는데 왜 그리 내내 신경을 쓰고 있었던걸까...
 
괜히 늦게 들어온 아들땜에 화내고..
속으로 심통이 난다..

에잇!!
이제부터 관심 좀 줄여야겠다.

그 관심 나 자신에게 좀 줘야지...

나쁜눔................